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32.2℃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32.2℃
  • 흐림울산 27.4℃
  • 흐림광주 28.2℃
  • 부산 24.6℃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2.3℃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8.9℃
  • 흐림금산 29.1℃
  • 흐림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2022 강원진학박람회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

14일 춘천 한림대, 21일 강릉 가톨릭관동대, 28일 원주 상지대 강원진학지원센터 상담교사단의 1:1 맞춤형 진학 컨설팅 진행

 

(누리일보) 강원도교육청은 고등 학생들의 맞춤형 진학 지원을 위해 온라인 박람회와 권역별 오프라인 진학박람회를 동시에 진행한다.


해마다 진행되는 진학박람회는 올해에도 14일 춘천 한림대를 시작으로 △21일 강릉 가톨릭관동대, △28일 원주 상지대에서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온라인/오프라인 동시 진행을 통해 학생의 진학 준비 활동을 상담, 컨설팅을 실시하여 학생의 진학 능력 배양과 대입전형의 실질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오프라인 박람회 대학입시 상담 부스에서는 강원도내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55여 개의 대학이 참가하여 대학별 입시상담이 이루어지며 사전예약 없이 현장 선착순 방문을 통해 진행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에 따라 전년과 달리 별도의 입장 예약이 없이 희망자는 모두 입장이 가능하나 강원도교육청 소속 대학입시지원관과 강원진학지원센터 상담교사단과의 맞춤형 1:1 대면상담에 한해 70%의 사전예약을 온라인 강원진학박람회 홈페이지에서 받고 있다.


강원진학지원센터 교사단과 함께하는 1:1 맞춤형 진학 컨설팅은 고3 학생들을 위한 진학 상담뿐만 아니라 고1, 2학년과 다문화가정 학생 및 학교밖 청소년을 위한 상담부스도 함께 운영되어 대입의 정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양한 학생들을 위한 상담도 진행된다.


또한, 행사장 주변에는 도내 전문대학과 일반대학의 학과 홍보 및 학과별 상담이 이루어져 학생 및 학부모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구재승 교육과정과장은 “2022 강원진학박람회는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 강원진학박람회에도 102개의 대학이 참여하여 다양한 대입 정보와 홍보물이 탑재되어 있다.”며 “6월부터 주요 대학의 입시설명회가 계획되어 있는 만큼 도내 학생 및 학부모를 위한 대입 진학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경기도의회 정대운 의원,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 건의안 본회의 통과
 (누리일보) 경기도의회 정대운 의원(광명2)이 대표발의한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 건의안’이 29일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건의안은 역세권, 준공업지역, 저층주거지 등 기존 민간사업으로는 개발이 어려워 저이용ㆍ노후화되고 있는 지역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도입된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으로 인한 실수요자의 거주권을 보호하고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을 건의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추진에 따른 투기수요를 차단하기 위해 토지등소유자에 대한 현물보상의 특례 적용일을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의결일(’21. 6. 29.)의 다음날로 정함에 따라 해당 시점 이후 신규 후보지로 선정된 사업지구 내 신규 부동산매수자는 현금청산자로 분류된다. 이에 따라 어느 지역이 후보지로 지정될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실거주 목적으로 주택을 매입한 실수요자들도 해당 주택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지정되면 현금청산을 받고 쫓겨날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건의안은 현물보상 특례 적용일을 당초 개정 법률의 국회 의결일의 다음 날에서 해당 지역의 도심 공공

국제

더보기
한국무역협회, 프랑스 전 세계 모든 원유 대상 가격상한 도입 제안
 (누리일보) 프랑스는 최근 미국이 제안한 러시아 원유 가격상한제를 전 세계 모든 원유에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 원유 금수조치 대신 러시아 원유에 대해 가격상한을 도입, 원유 수출을 통한 러시아의 전쟁자금 조달에 압박을 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서방 원유 구매국들이 가격 카르텔을 형성, 원유 가격의 상승을 제한하며 시장에 적정 수준의 원유 공급이 유지되도록 하기 위한 조치 이에 대해 프랑스는 러시아 원유에 대한 제한적인 가격상한제의 실제 운영이 쉽지 않은 점을 지적, 모든 원유에 대한 글로벌 가격상한제 도입을 제안했다. 특히, 글로벌 원유 전반에 대한 가격상한을 통해 전쟁 및 제재조치로 급등한 물가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피터슨 경제연구소는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 도입과 같은 과격한 에너지 시장 개입은 성공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27일(월) 열린 G7 정상회의는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로 군수 등 중요 산업의 필수 원자재, 서비스 및 기술 등의 러시아 수출 제한을 확대하는데 합의했다. 다만, 미국의 G7 회원국에 대한 적극적인 제재 동참 요구에도 불구, G7 가운데 독일, 프랑스, 이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