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32.3℃
  • 서울 25.3℃
  • 흐림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31.7℃
  • 흐림울산 29.2℃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33.6℃
  • 흐림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9.2℃
  • 흐림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9.7℃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창립10주년 오산문화재단 수원특례시립예술단과 함께 신년음악회

'New year’s concert 2022' 개최

 

(누리일보) 2022년 임인년 1월, 재단 창립 10주년을 맞은 오산문화재단(대표이사 조요한)과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한 수원특례시립예술단을 초청하여 신년음악회 'New year’s concert 2022' 를 개최하고자 한다.


‘코로나 극복을 위한 새로운 시작’의 염원을 담아, 수원특례시립예술단 초청과 함께 꿈의오케스트라-‘오산’과의 무대를 마련하여 그 의미를 더할 예정으로, 시민 대상의 전석 초청(무료)으로 운영되며, 오산·수원·화성의 상생 발전을 위한 [산수화 상생 협약]과 관련하여 본 공연을 통해 문화예술로서 세 지역의 협업 및 유연한 네트워크 조성을 위한 기반 마련에 일조하고자 기획하였다.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공연은, 고품격 공연임과 동시에 편안한 힐링의 시간을 제공하고자 클래식과 대중가요,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프로그램 구성으로 관객과의 공감대 형성 및 만족도 향상을 도모하고자 한다.


또한, 본 공연을 기점으로 창립 10주년을 맞은 오산문화재단은 더욱 알찬 기획공연 추진을 위해 어느 때보다 밀도감 높은 라인업을 구축하고자 하며, 타 지역 및 다양한 예술단체와의 교류와 협력 과정을 통하여 특색있고 완성도 높은 고품격 콘텐츠를 유치할 예정이다.


오산문화재단 공연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2022년 새해를 맞이하여, 치유와 힐링의 시간을 제공하고, 오산문화재단의 나아가야 할 방향인 ‘일상의 쉼터가 되는 문화재단, 접근성을 높인 공연장, 친근한 기획공연’의 실현을 위한 시작점으로써 이번 신년음악회를 기획하였다고 전했다.


이에, 오산문화재단은 오산문화예술회관의 다양한 기획공연과 관련하여 30% 할인 및 선예매 혜택, 특정 공연에 대한 무료 관람(초청) 기회 제공, 사전 정보 안내 등의 혜택(*기획공연에 따라 차등 제공)을 누릴 수 있는 오해피회원(오산문화재단 유료회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신규 회원 가입 확대를 위해 2022년 1월 가입 시(가입비:1만원) 회원 기간을 총 13개월로‘1개월 연장’해주는 [오해피회원 기간 연장 이벤트]를 추진하는 등 공연장의 브랜드 강화와 더불어 문화예술향유 저변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자 한다.


[New year’s concert]는 오는 2022년 1월 27일 19시, 오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현 방역 지침 준수를 위하여 거리두기 좌석제 및 QR, 안심콜, 수기명부 작성 등을 통한 입장 등록을 운영 중에 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국제

더보기
한국무역협회, 프랑스 전 세계 모든 원유 대상 가격상한 도입 제안
 (누리일보) 프랑스는 최근 미국이 제안한 러시아 원유 가격상한제를 전 세계 모든 원유에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 원유 금수조치 대신 러시아 원유에 대해 가격상한을 도입, 원유 수출을 통한 러시아의 전쟁자금 조달에 압박을 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서방 원유 구매국들이 가격 카르텔을 형성, 원유 가격의 상승을 제한하며 시장에 적정 수준의 원유 공급이 유지되도록 하기 위한 조치 이에 대해 프랑스는 러시아 원유에 대한 제한적인 가격상한제의 실제 운영이 쉽지 않은 점을 지적, 모든 원유에 대한 글로벌 가격상한제 도입을 제안했다. 특히, 글로벌 원유 전반에 대한 가격상한을 통해 전쟁 및 제재조치로 급등한 물가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피터슨 경제연구소는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 도입과 같은 과격한 에너지 시장 개입은 성공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27일(월) 열린 G7 정상회의는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로 군수 등 중요 산업의 필수 원자재, 서비스 및 기술 등의 러시아 수출 제한을 확대하는데 합의했다. 다만, 미국의 G7 회원국에 대한 적극적인 제재 동참 요구에도 불구, G7 가운데 독일, 프랑스, 이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