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2.0℃
  • 서울 25.1℃
  • 흐림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7.8℃
  • 부산 24.6℃
  • 흐림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33.6℃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9.3℃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행정안전부, 설명절 무료 개방 공공주차장 14,843개, ‘공유누리’에서 확인하세요

 

(누리일보) 행정안전부는 설 연휴 기간(1.29.~2.2.) 동안 무료로 개방되는 전국의 공공주차장 정보를 28일부터 '공유누리'와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 연휴 기간에 무료로 개방되는 전국의 공공주차장은 행정기관·공공기관·교육청 등이 운영하는 14,843개이다.


무료 개방 공공주차장 이용을 원하는 국민은 PC나 모바일 기기로'공유누리'누리집에 접속하거나 앱을 실행하여 ‘설 연휴 무료 개방 주차장 안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가 원하는 지역을 선택하면 무료 개방 주차장이 지도에 표시되고 무료주차장 개방 시간, 위치안내는 물론 해당 주차장까지 길 찾기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설 명절 무료 개방 공공주차장 정보는 국민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파일데이터 형태로도 제공되며 ‘네이버지도(앱)’와 ‘카카오맵(앱)’ 등 민간포털에도 안내될 예정이다.


서보람 행정안전부 디지털정부국장은 “이번 설 명절 연휴 기간 동안 고향 방문 등 필요한 장소로 이동하는 국민을 위해 ‘설 연휴 무료 개방 주차장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면서 “주차장 이용 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수칙도 잘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안성시, 원숭이두창 방역감시 대응 강화
 (누리일보) 안성시보건소는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지난 22일 발생해 감염병 위기경보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원숭이두창 조기 발견, 지역사회 확산 차단 및 신속 대응을 위한 방역대책반을 지난 28일부터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대책반은 안성시 감염병 현장조치 행동 매뉴얼에 따라 방역관(보건소장), 담당관(보건위생과장), 3개팀 14명으로 구성돼 의심환자 발생 모니터링, 역학조사 및 격리조치, 병상 확보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원숭이두창 감염을 예방하려면 △마스크 착용 및 개인 위생수칙(손 씻기 등) 준수 △오염된 손으로 눈·코·입 등 점막 부위 접촉 삼가 △보건인력 환자 관리 시 상황에 적절한 개인보호구 착용 △원숭이두창 발생지역 방문 시 의심 증상자 접촉 금지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발생지역 방문 후 21일간 발열 및 기타 관련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질병관리청 콜센터 1399나 안성시보건소로 먼저 상담 문의하면 된다. 의심사례로 보고돼 의사환자로 분류되면 원숭이두창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으로 신속히 이송되며, 검체 채취 후 검사결과가 양성으로 판정되면 최종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옮겨져

국제

더보기
한국무역협회, 프랑스 전 세계 모든 원유 대상 가격상한 도입 제안
 (누리일보) 프랑스는 최근 미국이 제안한 러시아 원유 가격상한제를 전 세계 모든 원유에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 원유 금수조치 대신 러시아 원유에 대해 가격상한을 도입, 원유 수출을 통한 러시아의 전쟁자금 조달에 압박을 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서방 원유 구매국들이 가격 카르텔을 형성, 원유 가격의 상승을 제한하며 시장에 적정 수준의 원유 공급이 유지되도록 하기 위한 조치 이에 대해 프랑스는 러시아 원유에 대한 제한적인 가격상한제의 실제 운영이 쉽지 않은 점을 지적, 모든 원유에 대한 글로벌 가격상한제 도입을 제안했다. 특히, 글로벌 원유 전반에 대한 가격상한을 통해 전쟁 및 제재조치로 급등한 물가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피터슨 경제연구소는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 도입과 같은 과격한 에너지 시장 개입은 성공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27일(월) 열린 G7 정상회의는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로 군수 등 중요 산업의 필수 원자재, 서비스 및 기술 등의 러시아 수출 제한을 확대하는데 합의했다. 다만, 미국의 G7 회원국에 대한 적극적인 제재 동참 요구에도 불구, G7 가운데 독일, 프랑스, 이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