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5℃
  • 구름많음강릉 32.3℃
  • 흐림서울 31.6℃
  • 흐림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조금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2.5℃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31.3℃
  • 흐림보은 29.3℃
  • 흐림금산 30.1℃
  • 흐림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많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성남시 은수미 시장, “오직 아이만 생각할 수 있는 양육환경 만들겠다.”

18일 장난감도서관 택배서비스 신청 가구 방문해 아동정책에 대한 현장 의견 청취

URL복사

 

(누리일보) 은수미 성남시장은 18일 삼평동‘장난감도서관 택배서비스’신청가구를 찾아 육아 애로사항과 아동정책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신청자 김씨와 아이(14개월, 여)를 마주한 은시장은 “띵동! 장난감 택배가 도착했습니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성남시는 3월부터 육아 편의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장난감 대여 이용자를 대상으로 택배 배송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 방문은 사업 초기 현장 점검을 위해 시장과 담당과장이 직접 전달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은시장은 “모든 해답은 현장에 있고, 시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평가와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씨는 “아이와 종일 함께 있어야 해서 외출도 어렵고, 혼자 장난감 여러 개를 옮기는 것이 힘들었다.”면서, “피부에 와닿는 좋은 정책에 감사드린다. 특히 한 번 신청으로 6개의 장난감을 받을 수 있고, 사전 컨설팅을 통해 아이의 발육상태와 기존 대여 내역을 꼼꼼히 살펴 장난감을 추천해주는데 감동했다.”고 밝혔다.


또 육아 애로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육아 경험이 없는 부모들은 매 순간이 두렵고 당황스럽다.”다며, “의료인이 정기적으로 아이의 건강상태를 점검하는 방문보건 서비스가 있으면 좋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은시장은 “현재 분당구보건소에서 고위험군 가정에 시범적으로 운영 중”이며, “향후 확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현재 성남시 분당구보건소는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을 통해 임산부와 만 2세 이하 영아 가정을 대상으로, 간호사 등 전문인력이 찾아가는 ‘생애 초기 건강관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임산부와 출산 직후 1회 방문은 모든 세대가 신청 가능하고, 이후 지속적인 산모 건강상담, 영아 발달 점검, 양육 교육은 심사를 통해 선별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은시장은 “부디 아이가 지금처럼 예쁘고 건강하게 자라기를 기원한다.”면서, “성남시는 부모님들께서 오직 아이들에게 집중하실 수 있게 아동3대복지 에 집중하고 있다. 아동의료비 지원사업을 만 18세 미만까지 확대 운영하고, 다함께 돌봄센터 내년까지 32곳 증설과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내년까지 40%로 확대,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CCTV 추가 설치 등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교육

더보기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전국 최초 ‘학력 중심 사회’ 타파 위한 직업교육 활성화 조례 제정
 (누리일보)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황대호 의원(더민주, 수원4)이 대표발의한 「경기도교육청 직업교육 활성화 조례안」이 20일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전국 최초로 ‘학력 중심 사회’ 타파를 위한 직업교육 활성화의 제도적 근거가 마련됐다. 황대호 의원이 제정한 이번 조례안은 ▲직업교육 활성화를 위한 계획 수립·시행, ▲미래진로직업 박람회 개최, 직업계고 인식개선 등 교육감과 교육장의 직업교육 활성화 사업 추진, ▲직업계고 인식개선 교육 및 홍보 실적, 진학률과 취업률 보고, ▲학교, 시·군 및 산업체 등과의 업무협약, ▲지역직업교육협의회 구성·운영 등 직업교육 활성화 기반 조성에 필요한 사항들을 담았다. 특히 이번 조례안은 접수 이후 상임위원회 상정까지 많은 진통을 겪었는데, 황대호 의원은 상임위원회 심의 당시 제안설명에서 “소관부서와 충분한 소통을 거쳐 지난 4월 조례안을 제출하였음에도 교육청에서는 조례안에 담긴 내용들이 대부분 기 시행 중인 사업들이라는 점과 직업교육 활성화에 관한 사항을 조례로 명문화한다는 것에 대한 부담감 등을 이유로 본 조례안에 대해 줄곧 부동의해 왔다”며, “산·관·학 업무협약 등 내용이 담긴 조례안의 통과에는 강하게 반

국제

더보기

배너